수출 6개월 연속 감소세 지속 예상…수입은 0.1% 감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5월 수출이 반도체 등 부진으로 지난 20일까지 감소세를 기록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는 작년 동기에 비해 0.5일 늘었지만 일평균 수출액은 19억 달러로 11.7% 줄었다.

이 같은 추세라면 5월 한 달간의 수출도 감소세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점쳐진다. 수출이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되는 셈이다.

앞서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반도체와 대중국 수출 부진 등에 따른 여파다.

이달 1~20일 수출은 품목별로 반도체가 작년 동기 대비 33.0% 줄었고 석유제품(-5.1%) 등이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승용차(12.6%), 무선통신기기(5.2%), 선박(21.4%), 가전제품(28.3%) 등은 전년 동기보다 증가했다.

대중국 수출은 15.9% 줄었고 미국(-4.4%), 유럽연합(EU, -19.4%) 일본(-1.4%) 등으로의 수출도 감소했다. 베트남(6.4%), 싱가포르(8.8%), 캐나다(13.1%) 등지로 보내는 수출은 증가했다.

이달 1~20일 수입은 277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0.1% 감소했다. 반도체(31.8%), 가스(3.5%) 등은 수입이 늘었고, 원유(-14.1%), 기계류(-4.9%), 석유제품(-10.0%), 반도체 제조용 장비(-42.7%)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 중국(11.4%), 미국(27.3%), 호주(7.6%), 베트남(1.3%) 등지에서 온 수입액은 증가한 반면 중동(-6.4%), EU(-12.7%), 일본(-22.6%) 등은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