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 남들이 하지 않는 것에 과감히 도전해 최고를 실현해냅시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타계 1주기 추모식에서 상영된 영상의 첫 장면이다. 구 전 회장이 1995년 2월 열린 취임식에서 LG그룹 깃발을 흔들면서 한 말이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구본무 전 회장 1주기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구본무 전 회장 1주기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LG그룹 제공

이날 행사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임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상영된 영상은 구 전 회장의 ‘끈기와 결단의 리더십’에 대한 내용이었다. 배터리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사업이 대표적이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영상 인터뷰에서 당시를 회고하며 “배터리 사업이 처음에는 적자가 많이 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사업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은 본인의 집념이 아니었으면 힘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구 전 회장을) ‘집념의 승부사’라고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은 구 전 회장을 “단기적인 면보다는 항상 장기적인 관점의 얘기를 하시던 분”이라고 떠올렸다. 고모리 시케타카 후지필름 회장은 “외국인 경영자들을 많이 만나봤지만 그중에서도 인품이 훌륭했던 분”이라고 평가했다.

누구에게나 소탈하고 인간적이었던 모습에 대한 기억도 함께 나눴다. 추모식은 구 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헌화와 묵념을 하면서 약 20분 만에 마무리됐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