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거주 외국인 근로자 지원 초점
< KEB하나은행,  점포·문화공간 결합 실험 > KEB하나은행은 20일 충남 천안역지점을 복합 문화공간과 결합한 ‘컬처뱅크 5호점’으로 새로 개점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개점식에는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 세 번째), 구본영 천안시장(네 번째) 등이 참석했다. /KEB하나은행 제공

< KEB하나은행, 점포·문화공간 결합 실험 > KEB하나은행은 20일 충남 천안역지점을 복합 문화공간과 결합한 ‘컬처뱅크 5호점’으로 새로 개점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개점식에는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 세 번째), 구본영 천안시장(네 번째) 등이 참석했다. /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은 20일 충남 천안역지점을 복합 문화공간과 결합한 ‘컬처뱅크 5호점’으로 새로 개점했다고 발표했다.

컬처뱅크는 KEB하나은행이 기존 은행 영업점에 특색을 입히겠다며 추진하는 점포 혁신사업이다. 서울 방배서래지점(공예), 광화문역지점(서점), 잠실레이크팰리스지점(원예) 등에 이어 다섯 번째 사례다. 서울이 아닌 지방 구도심 중에선 첫 컬처뱅크다.

이곳은 천안·아산에 거주하고 있는 4만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의 문화 및 생활 지원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이들이 수시로 금융거래 서비스는 물론 한국어 교육, 의료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날 개점식에는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 세 번째), 구본영 천안시장(네 번째) 등이 참석했다. 지 행장은 “컬처뱅크를 통해 지역 주민들과 더욱 진정성 있는 교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