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은 어려운 이웃을 찾아 가구, 건자재, 생활용품 등을 교체해주는 주거환경 개선활동이 지난 15일 누적 300호를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주거환경 개선활동은 한샘의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015년부터 이어졌다. 사내 봉사단체 ‘한울타리’ 회원들과 영업, 시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제품상담부터 설계, 배송, 시공, 사후(AS)까지 담당한다. 주요 지원 대상은 한부모·다문화·난치병 어린이·독립유공자 가정 등이다. 2017년 4월에 100호, 2018년 10월 200호, 그리고 지난 5월15일 300호를 넘어섰다. 이영식 한샘 사장은 “임직원들과 함께 시작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어느덧 300호를 넘어섰다”며 “한샘은 앞으로도 ‘주거환경 개선을 통한 인류발전에 공헌’이라는 사명 아래 이웃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