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0일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경주해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미국과 중국이 서로 수천억달러 규모의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됨에 따라 급히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다.

미국과 중국은 우리 수출의 1, 2위 상대국이자 전체 수출 가운데 약 39%를 차지한다.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 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 변수의 변동 폭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에 지나친 쏠림 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적절한 안정 조치를 통해 시장 안정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지난 5월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000억원과 수출 마케팅 지원 확대 등 단기 지원을 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다음달 중 소비재, 디지털 무역, 서비스업 등 관련 후속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