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이전에 필요한 화웨이와의 사업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소식통은 "구글은 안드로이드나 관련 서비스의 기술적 지원, 협력을 화웨이에 제공하는 것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와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로이터통신은 구글의 이번 조치에 화웨이가 즉각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에 대한 접근을 상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화웨이가 중국 밖에서 향후 출시할 스마트폰도 구글 플레이 스토어, G메일 등과 같은 앱(응용프로그램) 서비스에 대한 접근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구글이 화웨이에 대한 대처와 관련, 특정 서비스의 세부 사항에 대해 여전히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화웨이가 누구에게나 무료로 열려있는 '오픈소스'를 통해 제공되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에 대한 접근은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 최대 통신장비 공급자이자 두 번째 스마트폰 판매자인 화웨이는 핵심 부품 조달을 위해 수십 개의 미국 기술기업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거래 제한조치는 적지 않은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 CNN 방송은 지난 17일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거래 제한으로 인해 실리콘밸리 관련 기업의 수입이 연간 110억달러(약 13조원)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1만3000개의 공급처에서 700억달러(약 83조6850억원)어치의 부품과 부속품을 사들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