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려 끼친 점 머리숙여 사과"
한화토탈은 지난 17일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는 19일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유증기 유출 사고로 지역주민, 협력업체와 주변 공단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공장 내 저장 탱크의 온도가 급상승하면서 탱크 내부의 유증기가 유출되고 악취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고용노동부의 명령에 따라 공장 가동을 정지했으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아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7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선 스티로폼 등 합성수지를 만들고 남은 잔여물이 들어있는 옥외 탱크의 온도가 크게 올라가며 유증기가 40여 분간 유출됐다.

환경부는 상황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산공장을 상주 감시할 계획이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