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기업인 대상 실태조사 추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 승인을 두고 "중소기업들의 가냘픈 희망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18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일본 도쿄 소재 수출인큐베이터(BI) 시설을 둘러보고 입주ㆍ졸업기업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굉장히 오랜 기간을 기다렸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박 장관은 또 "다음 달 13일 미국 연방하원에서 개성공단 관련 설명회가 있다. 그동안 미국에선 개성공단이라고 하면 무엇인가 단절적으로 생각했는데 이런 흐름은 거기에 실낱같은 희망이 보이게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번에 방북하는 중소기업인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후 단계적으로 관련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했다.

통일부는 지난 17일 긴급브리핑을 열어 개성공단 비대위의 방북 신청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9차례에 걸친 신청 끝에 나온 방북 승인 결정이다.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전격 폐쇄된 이후 3년3개월 만이다.

개성공단 비대위는 공단에 남아있는 생산설비 등 각종 시설에 대한 점검 등을 이유로 방북 승인을 계속 요청해왔다. 통일부는 "기업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