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2019년형 올레드 TV 신제품.(사진=연합뉴스)

LG전자의 2019년형 올레드 TV 신제품.(사진=연합뉴스)

LG전자(80,800 -0.62%) 올레드TV와 삼성전자(45,350 +2.25%) QLED TV가 미국의 유력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로부터 최고의 TV로 인정받았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가 시중에 판매 중인 250여종의 TV 모델을 대상으로 성능과 가격, 제품 신뢰성, 소비자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LG전자의 55인치 올레드TV(모델명 LG OLED55CP9PUA)가 '최고의 TV(Best TV Overall)'로 선정됐다.
이 모델은 화질 성능 시험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명암 최적화 기술) 구현에서도 일본 소니의 올레드TV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컨슈머리포트는 보고서에서 "LG 55인치 올레드TV는 거의 무한대의 시야각을 자랑하고 사운드도 조사 대상 모델 가운데 최고"라며 "인공지능(AI) 플랫폼인 '씽큐'를 통한 음성명령 지원 등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올레드TV 이외의 최고 TV(Best TVs That Aren't OLEDs)'로는 삼성전자의 65인치 QLED 스마트TV(QN65Q90R·QN65Q80R)가 선정됐다.
컨슈머리포트는 이 모델에 대해 "최고 수준의 화질과 아주 효과적인 HDR 성능을 갖고 있으며 사운드도 매우 훌륭하다"며 "삼성의 AI 비서인 '빅스비'는 물론 구글홈, 아마존 알렉사 등과도 호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고의 대화면 TV(Best Super-Sized TV)' 부문에서는 소니의 70인치 LED TV(XBR-70X830F)와 함께 LG전자의 70인치 초고화질(UHD) TV(70UK6570PUB)가 이름을 올렸다.
1000달러 이하의 보급형 모델로는 중국 TCL의 65인치 TV(65R615·900달러)가 추천 리스트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