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차세대 원전, 美 설계인증 쾌거"
세계 원전사업자들 "한국형 원전 놀랍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사진 왼쪽)이 지난 15일 일본 도쿄 힐튼호텔에서 열린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30주년 기념식에서 “APR1400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설계인증 법제화를 앞두고 있다”며 한국형 원자력 발전소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APR1400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1400㎿급 가압경수로형 원전이다. 신고리 5·6호기 등에 적용됐다.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안전 규제인 NRC 인증을 통과한 노형은 종전까지 AP1000 등 미국형뿐이었다.

한수원 관계자는 “WANO 참석자들이 ‘세계 원전 규제의 표준으로 활용되고 있는 NRC 인허가 요건을 충족한 건 대단한 일’이라며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톰 미첼 영국 본부 신임 이사장을 비롯해 9개국 22개 회원사에서 140여 명이 참석했다. 정 사장은 작년 WANO 이사로 취임했으며, 오는 7월부터 아시아를 총괄하는 도쿄 지역센터 이사장으로 활동한다. WANO 지역센터는 도쿄 등 네 곳이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