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기계 전시회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 2019(KOFAS 2019)’가 17일 경남 창원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4일간의 일정을 끝으로 폐막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하고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한 이번 전시회는 전시회명을 올해부터 ‘자동화정밀기기전’에서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로 변경했다. 17개국 154개사가 참가해 1만5000여명의 관감객이 다녀갔다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밝혔다.

올해 전시는‘디지털화를 향한 끝없는 혁신’을 주제로 디지털팩토리 솔루션, 3D 측정기, 난삭재 가공기술을 비롯해 스마트공장 솔루션과 스타트업 특별관까지 기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자이스코리아 관계자는 3차원 측정기 ‘스펙트럼’과 산업용 엑스레이 장비인 ‘보셀로’를 전시했고, 세창인터내쇼날은 스마트공장 시스템의 물류자동화를 위한 친환경 전기타입 컨베이어인 모노레일 컨베이어를 선보였다.

이번 행사에는 디지털 제조혁신 세미나, 지역연계 NCS기반 취업 캠프, 해외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 기계산업 발자취 사진전, 참가업체 기계기술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