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지원센터·미용실 방문…신용평가, 경영컨설팅 지원 등 약속
윤석헌 금감원장 "자영업은 우리경제 허리…생존지원 강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7일 "자영업은 일종의 산업이고 우리 경제 허리"라며 "자영업자들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금융권이 자금 지원과 경영 컨설팅을 병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은행이 운영하는 자영업 종합 지원센터를 찾아 부산은행과 부산신용보증재단 등이 운영하는 '자영업 미소만개 프로젝트'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지완 BNK금융지주, 빈대인 부산은행장, 이병태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제로웹 이재현 대표 등과 간담회를 열어 자영업자 경영·금융 애로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윤 원장은 이 자리에서 "전국적으로 자영업자가 550만명에 이른다"며 "생활형 자영업자에 대해서는 지역사회가 주도적으로 도와 그들의 얼굴에 미소가 활짝 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자영업 지원과 관련해 금감원은 자영업자 대상 응급상담 체계를 구축하고, 잠재력과 성장성이 있는 자영업자가 대출 심사에서 합당한 평가를 받도록 신용평가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윤석헌 금감원장 "자영업은 우리경제 허리…생존지원 강화"

자영업자 금융 애로 현장 청취반을 꾸려 은행들과 함께 현장에서 경영 컨설팅도 제공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자영업에 데이터를 깔아주면 경기가 흔들리더라도 충격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간담회가 끝난 뒤 부산은행의 경영 컨설팅을 받는 한 미용실을 방문했다.

부산여대 인근의 이 미용실은 시설이 낡고 홍보가 부족해 영업에 어려움을 겪던 중 부산은행으로부터 내부 수리에 필요한 1천만원을 대출받고 제로웹 측으로부터는 홈페이지 제작 등을 지원받았다.

윤 원장의 이번 자영업 현장 방문은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지방의 사정을 살펴보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