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예의주시하고 있어"

한국산 자동차가 미국의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될 경우 정부가 20일 곧바로 대응책을 내놓을 전망이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국에 들어가면) 주말에 좀 더 검토해 월요일(20일)쯤 관계장관회의에서 대응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재차관 "美자동차관세 부과대상 포함시 20일쯤 관계장관회의"

이 차관은 "미국은 한국 자동차 수출의 30%를 차지하는 제일 큰 시장"이라며 "시장, 경쟁력 있는 차종 문제, 자동차 산업 경쟁력 관련해 중장기적으로 볼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상 국가별로, 차종별로, 결정을 유보하더라도 몇 개월이냐에 따라 경우의 수가 많다"며 "일단 모든 상황에 대해 준비를 하고 발표를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바탕으로 자동차 관세율을 25%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월 미국 상무부가 자동차,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제출했고,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발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원/달러 환율이 연고점을 또 갈아치우며 달러당 1,195.7원에 마감한 가운데 환율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 차관은 "환율은 보고 있다"며 "상황을 예의주시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