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자영업자의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7일 부산은행의 '자영업 종합지원 센터'를 방문해 지역 자영업자의 경영·금융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기관간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윤 원장은 "자영업자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언제든 방문해서 해결방안을 처방받을 수 있는 응급 상담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잠재력과 성장성을 가진 자영업자들이 대출 심사과정에서 합당한 평가를 받도록 금융회사의 신용평가체계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자영업자 금융애로 현장청취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지역자영업자 등이 소외되지 않도록 전국을 찾아가는 경영컨설팅도 은행권과 공동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 은행권의 자영업자 지원이 강화될 수 있도록 경영컨설팅 등은 각 은행의 우수사례를 여타 은행에도 전파할 방침이다.

윤 원장은 "국내 자영업자가 국가 경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부산은행과 지역의 관계기관이 협업해 지역내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것은 매우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은행권이 기존의 단순한 자금지원 방식에서 벗어나 경영컨설팅을 통해 상권분석 등 다양한 솔루션을 자영업자에게 제공하는 것은 금융의 한계를 극복하고 실물과 소통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다"이라며 "이를 통해 자영업자의 실질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