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연합뉴스

삼성전자.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글로벌 기업랭킹 13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한 계단 상승한 순위다.

17일 포브스에 따르면 상장기업 '글로벌 2000 세계 최대 상장사' 순위에서 삼성전자는 작년보다 한 계단 오른 13위에 들었다. 국내 상장사 가운데는 가장 높은 순위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62개의 한국 기업이 이 순위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는 179위, 현대자동차는 225위, 국민은행은 276위에 올랐다. 신한은행(281위)과 SK(313위), 포스코(323위) 등이 뒤를 이었다.

상위권에선 중국 기업들이 두드러졌다. 중국은 8위 핑안보험을 포함해 10위권에 5개 기업을 올렸다. 중국의 국유기업인 중국공상은행은 4조 달러가 넘는 자산과 50만명에 가까운 근로자를 앞세워 7년째 정상을 지켰다.

선두권은 대부분 은행들이다. JP모건과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가 중국공상은행과 함께 톱5를 형성했다. 비은행 기업으로는 미국의 스마트폰 제조사인 애플이 6위로 가장 높은 위치에 올랐다.

미국은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애플, 웰스파고 등 4개가 톱10에 들었다. 네덜란드의 석유 기업 로열더치셸이 9위로 나머지 한자리를 차지했다.

포브스의 2000개 기업 목록에는 모두 61개국이 자국 기업들을 올렸다. 미국이 575개로 가장 많았다. 중국과 홍콩이 함께 309개, 일본이 223개로 뒤를 이었다.

포브스는 2003년에 처음 '글로벌 2000'을 발표했을 때와 비교할 때 기업의 국가별 분포가 매우 다르다고 밝혔다. 첫 발표 때 미국 기업은 776개였으나 현재 크게 위축됐고 중국과 홍콩은 당시 43개에 불과하다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