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경제에 대해 하방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주요 실물지표 흐름이 부진한 모습이라는 진단을 두 달 연속 내놓았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5월호에서 한국 경제 상황에 관해 "1분기 우리 경제는 예상보다 빠른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업황 부진 등 하방 리스크가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광공업 생산과 설비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 흐름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지난 3월호 그린북에서 생산·투자·소비 등 산업 활동지표의 '트리플 증가'를 언급하며 한국 경제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그러나 4월호에서는 주요 산업 활동지표가 전월 대비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부진한 흐름에 초점을 맞췄다.

당시 정부가 '부진'이란 단어를 쓴 것은 2년 4개월 만이었다. 이달에도 '하방리스크 확대', '주요 실물지표 부진'이라는 진단을 유지했다. 앞서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지난 13일 발간한 'KDI 경제동향 5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요 위축이 일부 완화됐으나 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가 '부진'한 모습"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이번 그린북은 "3월 주요 산업활동 지표는 2월의 큰 폭 마이너스에 따른 반등으로 전월 대비 플러스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3월 생산의 경우 전월 대비 광공업(1.4%), 서비스업(0.2%), 건설업(8.9%)이 모두 증가하면서 전산업 생산이 전월 대비 1.1% 증가했다. 3월 소매판매와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각각 3.3%, 10.0% 늘었다.

수출은 시장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조정, 세계 경제 둔화 영향으로 4월에도 줄어 감소세가 5개월째 이어졌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잠정지표에서 4월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전년 동월보다 1.1% 늘었으나 백화점 매출액과 할인점 매출액은 각각 3.0%, 4.8% 감소했다.

경제 심리 지표는 전월에 이어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그린북은 4월 소비자심리지수가 전달보다 1.8포인트 상승해 5개월 연속 개선되고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 실적치가 2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망치도 전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4월 취업자 수는 서비스업 증가세 지속, 제조업 감소폭 축소 등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실업률은 0.3%포인트 상승했다.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석유류 및 서비스 가격 안정세 유지 등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6%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4월 금융시장에서 코스피(KOSPI·종합주가지수)는 지난달 중순 이후 하락세를 보였고, 원화는 약세, 국고채 금리는 등락을 지속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택시장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 주택 매매가와 전셋값이 하락하고 거래 감소가 이어졌다.

기재부는 그린북에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와 집행 준비를 하고 투자와 창업 활성화·규제혁신·수출 활력 제고 등 주요 대책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