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은행 선박금융·해양금융 특화채권 지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7일 민간 은행들의 선박금융을 활성화하고 해양금융 특화채권 발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금감원과 부산시가 공동 개최한 '2019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 개회사에서 "민간부문을 주축으로 자율적이고 활성화된 선박금융 시스템의 정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은행을 중심으로 하는 선박금융뿐 아니라 선박투자펀드 심사절차를 효율화하고 해양금융 특화채권 발행을 지원하는 등 자본시장에서도 자금 조달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해운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해양금융에서 민간은행의 역할이 위축됐고, 이를 정책금융으로 메우게 됐다고 윤 원장은 진단했다.

2015년 기준 선박금융 4조1천억원 중 3조7천억원(약 91%)이 국책은행을 비롯한 공적금융기관에서 제공했다는 것이다.

윤 원장은 "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는 정책금융의 중요성은 앞으로도 계속 유지되겠지만, 변화하는 해양 환경 및 규제 하에 늘어나는 선박금융 수요를 정책금융만으로 모두 충족시킬 수는 없다"며 민간금융의 역할론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조선·해운업은 주기적인 호·불황의 반복으로 '경기 역행적 투자(불황기에 선박을 싸게 사들여 호황기에 비싸게 파는 투자)'가 필요한 산업인데, 과거 국내 금융기관들은 호황기에는 대출을 확대하고 불황기에는 이를 축소하거나 조기상환을 요구함으로써 해운경기의 진폭을 확대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부산이 진정한 금융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선 해양금융 중심지로서의 강점을 살리면서 도시로서의 부산의 강점과 다른 도시와의 상호 보완성 및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틀 속에서 상생하는 세계적인 금융중심지로서의 발전전략 모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서울 소재 국책은행들을 부산 등 지방으로 옮기거나 전북에 '제3금융중심지'를 조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각 지역에서 분출하는 것을 두고 우회적으로 우려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