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항목에 걸친 종합적 평가 진행
-높은 수준의 인간공학 설계기술 인정 받아


쌍용자동차 신형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에서 주관하는 '제19회 인간공학 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쌍용차 신형 코란도, 인간공학 디자인상 수상

17일 쌍용차에 따르면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과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에 대해 인간공학적 우수성을 평가, 수상 제품을 선정한다.

코란도는 개발 초기 국내는 물론 독일, 스페인 등 협력사와 다방면에 걸친 협업을 통해 인간공학적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다. 또 SUV 특유의 공간 활용성과 함께 다양한 인체 모형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승하차 편의성을 키웠으며 인간공학디자인상 수상에도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

이태원 쌍용차 기술연구소장은 "인간중심의 제품철학과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을 인정 받았다"며 "개발 초기부터 조사와 분석을 통해 편의성과 안락함을 높였고 사용자가 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4월 친환경차 판매 많이 늘어
▶ 르노삼성, 전기 택시로 SM3 Z.E. 주목
▶ 현대차, 중동 승차공유 파트너에 '이동 수단'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