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카드)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와 코스트코와 파트너십 런칭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코스트코 매장 인근에 위치한 현대카드 영업소를 방문하는 코스트코 고객 수도 크게 늘고 있다.

17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이번 달 상품 상담과 발급을 위해 코스트코 매장 인근 현대카드 영업소를 방문한 고객은 전월 대비 2배 가까이 늘었으며 카드 신청 역시 65% 이상 증가했다.

오는 24일부터는 전국 모든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현대카드와 현금 결제만 가능하며 기존 결제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아직 현대카드가 없는 코스트코 고객들은 빠르고 원활한 카드 신청과 수령을 위해 서두르는 것이 좋다.

현대카드의 대표 상품 라인인 현대카드M 계열 카드들은 카드 사용처와 이용실적에 따라 결제금액의 0.5~4%가 M포인트로 적립된다. 높은 포인트 적립율과 다양한 사용처를 바탕으로 현재 M포인트 이용 고객은 650만명을 넘어섰고 연간 포인트 사용률 역시 94%에 육박한다.

직관적인 캐시백 혜택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X 계열 카드를 선택하면 좋다. 현대카드X 계열 카드는 해당 월 카드 사용액이 50만원 이상이면 0.5%, 월 카드 사용액이 100만원 이상이면 이용금액의 1%를 캐시백 해준다. 캐시백 혜택은 적립 한도나 횟수 등에 제한 없이 매달 카드를 사용한 만큼 주어진다.

백화점, 주유소, 온라인쇼핑몰 등 시기 별로 지정된 추천 적립처에서는 5% 특별 캐시백(월 최고 3만원) 혜택이 제공되고 카드 사용기간에 따라 연간 적립한 캐시백의 최고 10%를 보너스 캐시백으로 선사한다.

코스트코를 자주 찾는 고객이라면 기존 코스트코 특화 상품보다 리워드 포인트 적립률이 최고 3배 높은 ‘코스트코 리워드 현대카드’를 주목할 만하다. 이 상품은 연간 50만 포인트까지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당월 카드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결제금액의 3%, 50만원 미만이면 1%를 리워드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생활밀착형 가맹점에서는 특별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커피/베이커리와 편의점, 극장, 대중교통 이용 시 당월 카드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결제금액의 2%, 50만원 미만이면 1%가 리워드 포인트로 적립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