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자재업체 LG하우시스가 시트 바닥재 신제품 ‘엑스컴포트’를 내놨다. 엑스컴포트는 LG하우시스의 시트 바닥재 가운데 처음으로 고탄성 2중 쿠션을 적용한 제품이다.

푹신한 상부층과 탄성력이 높은 단단한 하부층으로 구성돼 보행 충격을 줄여주면서도 발이 꺼지지 않도록 밀어준다. LG하우시스가 한국신발피혁연구원에 의뢰해 엑스컴포트의 보행성능을 시험한 결과 쿠션성(압축변화율)과 탄성력(반발탄성력)이 기존 시트 바닥재 제품인 ‘지아소리잠’보다 약 1.2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엑스컴포트는 원목과 대리석 등 다양한 천연소재의 질감과 특성을 실제와 가깝게 구현했다. 우드 패턴 8종, 대리석 패턴 4종 등 총 12종의 패턴이 출시됐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