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그룹 지분 6.1% 10억弗 매입
작년엔 현지 2위 기업 대주주 올라
베트남·동남아 시장 공략 가속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 번째)와 응우옌비엣꽝 베트남 빈그룹 부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다섯 번째)가 16일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있다.  /SK 제공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 번째)와 응우옌비엣꽝 베트남 빈그룹 부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다섯 번째)가 16일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있다. /SK 제공

SK그룹이 베트남 1위 민영기업인 빈그룹의 2대 주주가 된다. 지난해에는 베트남 2위 마산그룹의 지분을 사들이며 대주주에 올랐다. 베트남 1·2위 기업의 주요 주주에 오르며 베트남 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SK그룹은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6.1%를 10억달러(약 1조1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빈그룹 주식을 취득하면 최대주주 일가에 이어 2대 주주에 오르게 된다.

빈그룹은 베트남 증시 시가총액의 약 23%를 차지하는 1위 민영기업이다. 부동산 개발업체인 빈홈을 비롯해 유통(빈커머스) 호텔·리조트(빈펄) 스마트폰(빈스마트) 자동차(빈패스트) 등의 사업을 하는 계열사를 두고 있다. 지난 1분기 매출은 21조8230억동(약 1조1000억원)을 기록했으며, 3년간 매출 증가율이 연평균 45.5%에 달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5월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그룹 차원의 성장 기회 모색을 위해 팜?브엉 빈그룹 회장을 만나 협의를 시작한 지 1년여 만에 성사됐다.

앞서 SK그룹은 지난해 SK(주)와 SK텔레콤, SK E&S, SK하이닉스 등이 출자해 베트남 시가총액 2위 민영기업인 마산그룹의 지분 9.5%를 4억7000만달러(약 5300억원)에 사들였다.

이항수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팀장은 “과거엔 생산기지 구축 등으로 접근했다면 지금은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시너지를 내는 방식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베트남 시장에서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