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레이저 센서 활용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 개발
車 속 미세먼지 알아서 줄여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정화해주는 차량용 공기청정 시스템(사진)을 개발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한 공기청정 시스템은 미세먼지 농도가 한국환경공단 기준의 ‘나쁨’ 단계로 떨어지면 ‘좋음’ 단계가 될 때까지 공기청정 기능이 작동한다. 공기청정 기능이 작동 중인데 창문이 열려 있으면 자동으로 닫아주기도 한다.

차량 내 미세먼지 농도는 현대·기아차가 개발한 레이저 기반의 센서로 측정한다. 이 센서에는 렌즈 부분의 공기 유속이 높아 미세먼지가 쌓이지 않는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출시하는 신차에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