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오리온

국세청이 16일 오리온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를 찾아가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다. 조사를 담당하는 곳은 기획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 4국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리온은 “조사 사유 등에 대해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업계는 국세청이 역외탈세 혐의로 오리온을 조사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국세청이 역외탈세 혐의 법인 등 104곳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오리온은 지난 2011년과 2015년 세무조사를 받았다. 2015년 세무조사에서는 내부 거래 과정에서 세금을 누락한 혐의가 적발돼 수십억원대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