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자동차 생산 대국인 일본의 대형 자동차 메이커 7곳 가운데 매출 기준 7위인 미쓰비시를 제외한 6곳이 작년 사업연도에 부진한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요미우리신문 집계에 따르면 작년도(2018년 4월~2019년 3월) 연결결산 실적에서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증가한 곳은 미쓰비시 한 곳뿐이다. 도요타는 작년도 영업이익에선 전년도 대비 2.8% 증가한 2조4천675억원을 기록해 선방했다. 그러나 순이익은 지분을 보유한 다른 자동차업체와 부품업체의 주가 하락 영향으로 24.5% 급감한 1조8천828억엔에 그쳤다.

르노·닛산 연합체의 일원인 미쓰비시자동차는 작년도 영업이익으로 13.9% 늘어난 1천118억엔을 올려 일본 자동차 메이커 7곳 중에서 가장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반면에 작년 11월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개인 비리가 불거지면서 경영권 다툼이 벌어지는 등 분란에 휩싸인 닛산의 영업이익은 44.6% 급감한 3천182억엔에 그쳤다. 닛산의 영업이익 감소율은 리콜과 부품 불량에 따른 생산정지 사태를 겪으면서 48.5%나 떨어진 스바루 다음으로 큰 폭이었다.

작년도 영업이익으로 1천955억엔을 거둔 스바루는 3년 연속으로 이익이 줄었다. 검사 부정에 따른 리콜 비용으로 813억엔을 계상한 스즈키의 작년도 영업이익도 13.3% 감소해 3천243억엔에 머물렀다. 탄탄한 실적을 유지하던 스즈키의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4년 만이다.

요미우리는 엔화 강세로 일본 자동차 메이커 7곳의 합계 영업이익이 작년도에 약 4천억엔 감소한 효과가 있었다며 대표적인 수출 업종인 자동차업계의 실적이 부진하게 된 한 원인으로 환율을 꼽았다.

한편 최종이익(순이익)은 미쓰비시를 제외한 나머지 6개사가 모두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parks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