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4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 발표
달러예금서 3개월간 102억불 빠져나가
환율 高高, 외화예금 低低…달러예금 2년4개월만에 최소(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환율 高高, 외화예금 低低…달러예금 2년4개월만에 최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말 외화예금과 달러화예금 잔액이 2년4개월 만에 가장 적은 규모로 주저앉았다. 원·달러 환율 상승에 기업들이 줄줄이 달러화를 내다 판 결과다. 최근 세 달간 달러화예금에서 기업을 중심으로 100억달러 넘게 빠져나갔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거주자 외화예금은 전월 말보다 39억5000만달러 감소한 632억달러로 집계됐다. 외화예금 잔액은 2016년 12월 말(589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치였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다.

원·달러 환율이 3월 말 1135.1원에서 4월 말 1168.2원으로 뛰면서 미국 달러화 예금이 급감한 여파가 컸다.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기업이 현물환 매도에 나섰고, 일부 기업은 차입금 상환을 위해 달러화 예금을 인출했기 때문이다.

이에 4월 말 달러화 예금 잔액은 전월보다 31억2000만달러 감소한 534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달러화 예금 역시 2016년 12월(496억6000만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최근 세 달간 달러화예금에서 연속으로 자금이 빠져나가 해당기간 잔액이 총 102억1000만달러 줄었다. 특히 올 3월의 경우 59억2000만달러가 줄어들어 지난해 6월(71억7000만달러) 이후 최대 규모로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예금, 특히 달러예금은 원·달러 환율 변동에 예민한 흐름을 나타낸다"며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도 신흥국 금융불안 여파로 달러화예금에서 134억3000만달러가 빠져나간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엔화예금은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으로 감소했다. 4월 말 잔액은 39억6000만달러로 1억7000만달러 줄었다.

유로화예금 잔액과 위안화예금 잔액도 각각 4억달러, 1억달러 줄어든 30억3000만달러, 11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 잔액은 1억6000만달러 감소한 16억달러였다.

은행별로 국내은행과 외국은행의 국내지점 외화예금 잔액은 각각 37억달러, 2억5000만달러 감소한 534억달러, 98억달러를 기록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36억4000만달러 급감한 499억6000만달러를 나타냈다. 2016년 12월 말(410억3000억달러) 이후 최소치다. 개인예금의 경우 3억1000만달러 줄어든 132억4000만달러였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