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셀트리온그룹이 바이오의약품 사업·케미컬의약품 사업·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 3개 분야의 사업에 총 40조원을 투자한다. 25조원이 인천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에 투입된다. 직접 고용 1만 여명 등 총 11만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비전 2030'에 포함된 중장기 사업계획은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하는 바이오의약품 사업, 충북 오창을 중심하는 케이컬의약품 사업, 글로벌 헬스케어와 기타 산업의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 크게 세 분야다.

우선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 사업에는 총 25조원을 투자해 성장기반을 구축한다.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ℓ)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데 5조원을 투자한다.

나머지 4조원은 글로벌 유통망 확충, 스타트업 지원에 투입한다.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서는 내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2021년까지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 및 앵커기업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설비를 송도에 유치해 국내 고용 창출 및 투자 유치에 앞장설 예정이다.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cGMP(선진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노하우 기술 전수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하고 정부와 학교와 연계해 R&D(연구개발) 및 공정전문가 육성에도 힘쓸 방침이다.

향후 셀트리온 중심의 스타트업 지원 및 상생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를 구축해 바이오밸리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도 참석했다. 인천시는 조만간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 협업을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박 시장은 "4차산업 혁명 시대 인천의 핵심 미래 먹거리는 바이오산업이라는 비전으로 차근차근 준비하던 사업이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합을 이뤄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총 5조원이 투입되는 케미컬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 제약을 주축으로 펼친다.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및 자체개발을 통해 신약제품을 개발하는 데 4조원을 투입한다. 나머지 1조원은 생산설비를 연간 100억정 규모로 확충하는 데 쓰인다.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 지능에 집중 투자하는 U-헬스케어 사업에는 총 10조원을 투자한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6조원을 투자한다. 직판 네트워크와 연계 가능한 신사업 플랫폼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대규모 사업 투자로 발생하는 직접 고용효과는 약 1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2000여명의 R&D 인력을 신규채용하고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약 8000여명을 채용한다.

셀트리온그룹은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 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명의 간접효과까지 고려하면 총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전세계 인류의 의료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