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액 2년 만에 최저…보유 비중도 13년 만에 최소
中반격 나섰나…美국채 2년반 만에 최대규모 처분

미중 무역전쟁의 악화 속에 중국이 올해 3월 매도한 미국 국채가 2년 반 만에 최대규모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지난 3월 중국이 미국 국채 204억5천만 달러(약 24조3천170억원)어치를 판 것으로 15일(현지시간) 집계했다.

이는 중국이 한 달 동안 미국 국채를 매각한 규모로는 2016년 10월 이후 최대다.

올해 3월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규모는 전월보다 104억 달러 줄어든 1조1천205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5월(1조1천22억 달러) 이후 최저 수준이다.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규모가 줄어든 것은 작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앞서 중국은 작년 7월 무역전쟁이 본격화하면서 미국 국채를 매각해왔으나 작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3개월 연속 미국 국채를 다시 사들여왔다.

외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 가운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3월까지 9개월 연속 감소해 전체 규모의 17.3%로 줄었다.

이는 2006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규모 매도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올해 3월 여전히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 지위를 지켰다.

일본은 같은 달 1조781억 달러로 중국에 이어 가장 많은 미국 국채를 보유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인 중국이 보복카드로 미국 국채를 매각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 국채를 대량으로 매도하면 미국 국채 가격이 급락하고 시중금리가 치솟으면서 미국 경제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로이터통신도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인상한 데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미국 국채를 팔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시나리오는 현실성이 낮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미국 국채 가격이 내려가면 중국의 보유외환 자산가치도 급감하면서 중국도 심각한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미 CNBC 방송은 이를 두고 "중국에 있어 '미국 국채매도'는 자기 파멸적인 핵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