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용 식탁의자 1개 제품 KC 안전기준에 부적합"

시중에 판매 중인 유아용 식탁 의자 17개 제품 가운데 1개 제품이 KC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유아용 식탁 의자 17개 제품의 물리적 안정성과 유해물질 포함 여부 등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고 16일 밝혔다.

유아용 식탁 의자는 KC 인증을 받아야 하는 제품이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유아용 식탁 의자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는 20∼40대 여성 500명에 대한 설문을 토대로 시험대상 17종을 선정한 뒤, KC 안전기준에 따라 검사한 결과 1개 제품(아이원 유아용 식탁 의자 루스터·Vi01)이 물리적 안정성 평가에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제품에서는 좌면을 위쪽으로 당겼을 때 하부 고정 고리가 풀려 접히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소비자시민모임은 전했다.

아이원은 향후 상품 출고 시 이 부분을 확인하겠다고 답했고, 국가기술표준원은 올해 3차 안전성 조사계획에 반영해 이 제품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사 대상 17개 제품은 비소, 카드뮴, 납 등 유해물질 검사 기준에는 모두 적합했다.

다만 이 중 10개 제품은 표시기준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유아용 식탁 의자에는 모델명과 한계체중, 제조 연월, 제조자명, KC 인증정보 등을 표시해야 하는데 3개 제품은 한계체중을, 4개 제품은 제조 연월을, 1개 제품은 KC 인증정보를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