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러닝 알고리즘 성능 획기적 개선"…생산은 외국 파운드리에 위탁

LG전자는 다양한 가전제품에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칩'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자체 연구진이 직접 설계한 AI칩은 인간의 뇌 신경망을 모방한 AI 프로세서인 'LG 뉴럴엔진'을 내장해 딥러닝 알고리즘의 처리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게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AI칩은 공간, 위치, 사물 사용자 등을 인식하고 구분하는 '영상지능', 사용자 목소리나 소음의 특징을 인식하는 '음성지능', 물리·화학적 변화를 감지해 제품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는 '제품지능' 등을 통합적으로 구현한다.

또 영상과 음성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처리·학습해 스스로 상황을 판단하는 맞춤형 AI 서비스도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스스로 학습하고 추론하는 '온디바이스(On-Device)' 기능을 수행할 수 있으며, 제품 내에서 개인정보 데이터를 보호하는 기능도 적용됐다.

기존에는 딥러닝을 위한 AI칩을 외부 클라우드나 서버에 두고 있었으나 이를 제품 내부에 탑재함으로써 속도와 효율을 높였다는 것이다.

이밖에 광각렌즈의 왜곡을 보정하고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이미지 프로세싱' 기능, 3차원 공간인식과 지도생성을 위한 '공간인식 엔진' 등도 지원한다.

LG전자는 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전문업체)에 AI칩 생산을 맡길 예정이며, 향후 이를 적용한 로봇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AI를 활용한 솔루션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은 "이번에 개발한 AI칩은 최적화된 AI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면서 "자체 AI 플랫폼인 'LG 씽큐'의 3가지 지향점인 진화, 접점, 개방을 보도 강화해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뇌신경 모방' AI칩 독자개발…가전에 순차 적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