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美실리콘업체 '모멘티브' 3조5천억 인수절차 마무리

KCC는 미국의 글로벌 실리콘 기업 '모멘티브 퍼포먼스 머티리얼스(이하 모멘티브)' 인수를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KCC컨소시엄이 구성한 특수목적법인 'MOM 홀딩 컴퍼니'는 지난달 19일 모멘티브 인수와 관련해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로부터 승인을 받고 한 달여 만에 인수대금을 최종 납입해 모든 인수 절차를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KCC는 모멘티브의 지분 45.5%를 취득했으며 쿼츠사업 등 일부 사업영역을 제외한 모멘티브의 경영권을 확보했다.

모멘티브는 실리콘, 석영, 세라믹 등의 소재를 활용해 전자재료 제품, 엘라스토머 제품, 밀봉 제품 등을 생산하는 특수소재 전문업체다.

KCC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실리콘을 중심으로 한 고부가가치 사업을 주력 사업의 한 축으로 육성하고 국제적 신용도와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멘티브 인수에 따라 KCC는 세계 실리콘 시장에서 미국의 다우, 독일의 바커 등과 함께 선두 기업군에 올랐다.

KCC 관계자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KCC는 한국 기업 가운데 역대 세 번째로 큰 규모의 해외 인수합병을 성공시키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기능성 첨가제 등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실리콘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KCC는 지난해 9월 SJL파트너스, 원익QnC와 함께 구성한 컨소시엄을 통해 30억 달러(약 3조5천억원)에 모멘티브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인수합병 절차를 진행했으나 미국 정부의 셧다운과 겹쳐 예정보다 지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