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냉면·비빔냉면 한 그릇에 1만4000원…"서민 음식 아니네"

서울 시내 유명 '냉면 맛집'들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물냉면과 비빔냉면 등 주요 품목의 가격을 잇따라 인상했다.

16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식당은 최근 성수기를 앞두고 대표 메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각 1만3천원에서 1만4천원으로 1천원 올렸다.

지난 2011년 초 이 식당의 냉면 가격이 1만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약 8년 만에 40%가 오른 셈이다.

서울 대치동과 미국 워싱턴DC 지역에까지 분점이 있는 이 식당은 주로 냉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다른 냉면 전문점인 을지로의 B 식당도 최근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만1천원에서 1만2천원으로 올렸다.

또 다른 냉면 맛집인 송파구 방이동의 C식당은 이보다 앞서 대표 메뉴인 평양냉면의 가격을 1만3천원에서 1만4천원으로 인상했다.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이 식당의 순면 가격은 평양냉면보다 더 비싼 1만7천원이다.

인기 '먹방' 프로그램에도 자주 등장해 유명세를 치른 이 식당은 본점 외에도 서울 종로구, 강남구, 서초구 등 여러 곳에 분점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 마포구에 본점이 있고 강남구와 경기 일산에도 분점이 있는 냉면 전문점 D 식당 역시 얼마 전 주요 냉면 가격을 1만1천원에서 1만2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최근 지인과 함께 A 식당을 찾았던 회사원 최모(50) 씨는 "올해 초만 해도 1만3천원이던 냉면값이 성수기를 앞두고 또 1천원이 올라 기분이 씁쓸했다"며 "냉면값이 너무 올라 이제 서민이 사 먹기엔 부담스러운 음식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평양냉면 마니아를 자처하는 회사원 정모(35) 씨는 "평양냉면을 워낙 좋아해 매년 가격이 올라도 다소 무리해 즐겨왔는데 갈수록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유명 식당들이 너무 배짱장사를 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에 대해 한 냉면 전문점 관계자는 "그동안 인상 요인이 있는데도 1년 넘게 인상을 자제하다가 최근 각종 식자재와 인건비, 임대료가 너무 올라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 유명 식당 냉면값 성수기 앞두고 잇따라 1000원씩 인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