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첫 북콘서트…'수축사회' 홍성국 대표와 대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5일 "소득주도성장의 (추진) 속도가 빠르다고 비판받고 있어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중기부 직원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북 콘서트'에서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중기부가 전했다.

중기부 장관과 직원들의 내부 독서토론회 성격인 '북 콘서트'는 박 장관의 취임후 신설된 것으로, 이날 첫번째 추천 도서인 '수축사회'를 놓고 저자 홍성국 혜안리서치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박영선 "소득주도성장 비판 받아서 안타깝다"

홍 대표는 박 장관과의 대담에서 "소득주도성장의 본질은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으로, 정부가 기초소비를 줄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박 장관은 "기초소비를 줄이는 일이 소득주도 성장의 한 축"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인사말에서 "책 속에서 삶의 지혜를 얻길 바라는 마음으로 독서 토론을 제안했다"면서 "'수축사회'는 우리가 어떤 시대를 살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을 담은 책으로 올해 읽은 책 중 가장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북 콘서트 두 번째 책으로 문재인 대통령 경제과학 특별보좌관인 이정동 서울대 교수가 쓴 '축적의 길'을 선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