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위 농기계업체 대동공업이 SK텔레콤과 ‘스마트 농기계 공동연구 및 사업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대동공업은 농업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고 농가 생산성 향상과 수익 증대를 위해 무인 자율주행 농기계로 농장을 관리하는 ‘스마트 농업 솔루션’을 연구중이다. 작물의 생육, 토양, 병해충 등 재배 환경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재배 솔루션을 제공하는 ‘정밀 농업’ 서비스도 연구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대동공업은 SK텔레콤의 이동통신망을 기반으로 ‘스마트 농업’의 핵심인 농기계 자율주행 연구를 추진한다. SKT의 정밀 측위 시스템을 접목해 대동공업의 정밀 농업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하창욱 대동공업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스마트농업과 정밀 농업서비스가 더 구체화될 것”이라며 “농기계 원격진단 서비스부터 무인주행까지 차근차근 개발해 국내 스마트농업 분야에서 1위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