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적 광역교통시설 확충 통해 교통난 해소 기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대도시권의 만성적 교통난과 출퇴근 불편 해소를 위해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 용역을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출범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의 광역교통계획 수립 업무 중 하나로 대도시권 교통문제를 전담하는 총괄 컨트롤 타워로써 효율적인 광역교통시설 확충·운영을 위한 대광위의 첫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대도시권 최상위 종합교통계획인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은 대도시권의 교통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교통여건 변화를 전망해 광역교통정책의 비젼·목표와 추진전략을 마련한다.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은 권역별 교통량과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확충과 운영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국토부, 광역교통망 개선 위한 로드맵 수립 착수

한편, 본 계획의 수립 시 지자체별 교통특성이 고려된 전문적인 교통분석을 위해 지역정책연구기관이 참여한다. 또 계획의 객관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권역별 지자체 설명회와 공청회 등을 열어 유관기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은 5월 말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 계획안을 마련하고 하반기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020년 말 최종 확정하게 된다.

대광위는 금번 중장기 광역교통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의 로드맵을 완성하고 광역교통 핵심축을 선정해 권역별 광역교통 혼잡완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원활히 진행하지 못했던 BRT·환승센터 사업 발굴과 추진전략을 제시해 혁신적 광역교통체계 개편을 위한 추진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대광위 손덕환 과장은 "광역교통계획이 단순 법정계획 수립에 그치지 않고 대도시권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광역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보다 실효적인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며 "지자체와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권역별 효율적인 광역교통계획을 수립하고 사후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현대차, 상품성 보강한 '2019 싼타페' 출시
▶ 폭스바겐 소형 SUV '티록', 하반기 국내 온다
▶ 한불모터스, 푸조 인증 중고차 사업 시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