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81,600 +0.12%)은 올해 1분기 견조한 보험이익 및 자산운용이익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한 447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장래 이익의 흐름을 가늠하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큰 폭으로 증가해 전년 동기 대비 21% 늘어난 3146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총자산은 296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해 손익은 물론 전반적인 주요 실적이 양호했다.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RBC비율도 304%에서 338%로 증가해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올해 1분기에는 손익과 보장성 보험 신계약 측면에서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고 자본건전성도 업계 최상위 수준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