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월 국내 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전월보다 소폭 하락했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이 모두 하락세를 나타냈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3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46%로 2월 말 대비 0.0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3월 말보다는 0.04%포인트 높은 수치다.

3월 연체채권 정리 규모가 2조3000억원으로 신규 연체 채권 규모(1조3000억원)를 웃돌았다. 이에 연체채권 잔액은 1조원 감소한 7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차주별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3월 말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를 기록해 전월보다 0.08%포인트 내렸다. 대기업대출과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각각 0.01%포인트, 0.10%포인트 하락한 0.74%, 0.56%로 집계됐다.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38%로 0.05%포인트 내렸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04%포인트 내린 0.29%였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01%포인트 내린 0.21%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가계대출은 0.11%포인트 떨어진 0.45%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연체 발생추이에 대해 꾸준히 지켜보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