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가구업계 첫 홈스타일링 서비스
"취향에 맞춰 집 꾸며드립니다"

현대리바트가 수입해 공급하는 미국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WSI)를 통해 가구업계 처음으로 ‘홈스타일링 서비스’(사진)를 도입한다.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 소노마의 포터리반, 포터리반 키즈, 웨스트 엘름 등 3개 브랜드가 홈스타일링 컨설턴트인 ‘디자인 크루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4일 발표했다.

디자인 크루는 매장에서 고객과의 상담을 통해 선호하는 취향을 파악한 뒤 1~2일 내 홈스타일링 제안서를 작성해 전달해준다. 예산에 맞춰 꾸민 가구·소품 리스트와 함께 가구 배치 평면도, 가구와 소품이 배치된 예시 이미지 등을 제공한다. 필요한 경우 고객 집을 방문해 2차 상담을 한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공간의 가로·세로·높이 측정뿐 아니라 벽지와 바닥 소재·색상 등까지 고려해 홈스타일링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윌리엄스 소노마 공식 온라인몰에서 상담 일정을 예약하거나 운영하는 매장을 방문해 상담받으면 된다.

현대리바트는 기존 판매사원 중 디자인 업체나 가구 공방 등에서 근무한 이색 경력이 있는 인원 10여 명을 디자인 크루로 선발했다. 현대리바트는 WSI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점·광주점, 포터리반 울산점, 포터리반 키즈 대전점, 웨스트 엘름 분당점 등 5개 매장에 제도를 우선 도입해 운영한 뒤 연말까지 전국 9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