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리플 등도 상승세
당국 "소비자피해 없도록 주시"
가상화폐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이 1년 만에 900만원대 중반을 회복했다. 이달 들어 가상화폐업계에 각종 호재가 잇따르고 있어 조만간 1000만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내 대표 가상화폐거래소인 업비트와 빗썸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14일 오전 900만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오후 한때 950만원대까지 치솟았다. 비트코인이 950만원대를 회복한 건 지난해 5월 15일 이후 1년 만이다.

비트코인 1년만에 950만원 '터치'

지난해 12월 300만원대 중반까지 하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이달 들어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 800만원을 넘은 데 이어 사흘 만에 900만원대를 돌파했다.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급등하면서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등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빗썸과 업비트 등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엔 이날 오전부터 가입 관련 문의가 수백 건씩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업계에선 비트코인의 급등 원인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극한으로 치닫는 와중에 대안 투자처를 찾는 심리와 해외 유명 기업들의 잇단 가상화폐 투자 소식 등 업계에 호재가 잇따르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빗썸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무역전쟁에 영향이 적은 가상화폐가 전 세계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인 인터컨티넨털익스체인지(ICE)가 만든 가상화폐 선물거래소 백트가 오는 7월부터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시작한다는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당국도 비트코인 급등 추세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가상화폐 급등 과정에서 불법 거래로 소비자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