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270,000 -0.74%)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3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4%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보다 1.0% 성장한 4조5917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3.3% 감소한 2308억원을 기록했다.

보험종목별 원수보험료를 살펴보면 일반보험은 4.8% 감소했고 장기보험은 0.5%, 자동차보험은 3.9% 성장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보다 1.8%포인트 상승한 103.6%를 기록했다. 이는 원가 인상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과 장기 신계약 성장에 의한 사업비 증가에 기인한 것이다.

투자영업이익은 주식 매각이익 감소로 인해 전년보다 4.6% 감소한 4890억원을 시현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