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삼성페이에서 환전 신청 가능한 '우리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환전 가능금액은 원화 기준으로 하루 최대 100만원까지다. 환전 가능 통화는 달러화, 유로화, 엔화 등 15종이다.

환율우대는 원화 지불 방법에 따라 적용된다. 원화가 삼성페이를 통해 우리은행 계좌에서 지불된 경우 주요통화는 80%, 기타통화는 40%의 우대율이 적용된다. 가상계좌로 지불되면 주요통화 70%, 기타통화는 30% 우대된다고 전했다. 외화 실물 수령은 신청일 다음 영업일부터 선택한 영업점에서 받을 수 있다.

다만 인천·김포공항 영업점에서는 주요통화에 한해 신청일 당일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은 신규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오는 8월 말까지 주요통화 85%, 기타통화 45%의 환율 우대를 적용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정보기술(IT)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의 편의와 혜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 선보여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