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커에프앤지 에어프라이어 전용 치킨 '바사삭치킨'. < 마니커 제공 >

마니커에프앤지 에어프라이어 전용 치킨 '바사삭치킨'. < 마니커 제공 >

육가공업체 마니커(895 -5.29%)에프앤지는 에어프라이어 전용 브랜드 '에어프렌즈'를 론칭하고 첫 제품으로 '바사삭치킨'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에어프렌즈는 가정에서 손쉽게 튀김용 제품을 조리할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의 보급 확대에 맞춰 마니커에프앤지에서 독자 개발한 치킨 제품으로, 기름에 튀길 때보다 더 나은 맛과 바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니커에프앤지가 출시한 에어프렌즈 시리즈 첫 제품은 국내산 닭 한 마리를 먹기 좋은 크기인 12조각으로 손질해 옛날통닭 맛을 그대로 살린 '바사삭치킨'이다.

안석현 마니커에프앤지 과장은 "에어프렌즈 시리즈는 기존의 튀김용 제품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제품으로, 첫 제품인 '바사삭치킨' 외에도 이미 다양한 후속제품이 개발 완료돼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며 "에어프렌즈를 향후 3년 내 500억 매출 달성 가능한 대형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니커에프앤지는 향후 대형 할인점에 에어프라이어를 설치해 현장에서 조리, 시식행사를 진행하는 등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