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상 2개, 동상 3개 등 25개 본상 수상

본사 '더스트씨', 인도법인 '굿 바이브 프로젝트' 은상 선정
ADC 어워드, 고아페스트 등 해외 광고제서 잇달아 수상 쾌거

제일기획이 세계적 권위의 ‘원쇼 광고제’에서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했다.

제일기획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2019 원쇼 광고제 시상식에서 본사와 해외법인, 자회사가 은상 2개, 동상 3개 등 총 2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은 지난해 제일기획이 세운 21개였다.

1973년에 출범한 원쇼 광고제는 칸 라이언즈, D&AD와 함께 글로벌 광고업계에서 위상이 높은 광고제 중 하나다.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 광고제 중 출품 규모가 가장 크다. 올해 원쇼 광고제에는 전세계 73개 국가에서 출품된 약 2만 개 작품이 경쟁을 펼쳤다.

이번 원쇼 광고제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낸 제일기획 캠페인은 인도법인의 ‘굿 바이브 프로젝트(Good Vibes Project)’로, 디자인 부문 은상(Silver Pencil) 등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다. 이 캠페인은 모스 부호와 스마트폰의 햅틱(촉각) 기능을 활용해 시각과 청각을 모두 잃은 사람들의 의사소통을 돕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지난해 칸 라이언즈를 비롯해 유명 국제 광고제에서도 수상한 바 있다.

제일기획 본사가 서울시, 희망브리지와 진행한‘더스트씨(DUSTSEE)’ 캠페인도 디자인 부문에서 은상을 받았다. 이 캠페인은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한 애플리케이션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를 스마트폰 화면에 실시간으로 구현해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높인 공익 캠페인이다.

이밖에 동상(Bronze Pencil) 수상작으로는 △스페인법인이 종군 사진기자와 진행한 삼성전자의 유방암 환자 응원 캠페인 △자회사 아이리스가 소셜 인플루언서와 협업해 대화와 상담을 통한 우울증 극복을 독려한 ‘렛 미 토크’캠페인 △자회사 BMB가 영국의 퀴어 축제 ‘프라이드 인 런던’에 맞춰 제작한 뮤직 비디오 영상 등 3편이 선정됐다.

입상작에는 △삼성전자 ‘빅스비 보이스 포에버’ 캠페인(본사+인도법인) △서울시 ‘피카부 마스크’캠페인(본사) △JBL‘블록 아웃 더 카오스’ 캠페인(홍콩법인) 등이 이름을 올렸다.

제일기획은 원쇼 광고제에 앞서 열린 제98회 ADC 어워드에서 삼성화재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 캠페인이 금상을 수상하는 등 총 7개의 상을 받았다.

ADC 어워즈는 원쇼 광고제와 같은 원클럽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9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 깊은 광고제다. 서남아 최대 광고제 고아페스트(Goafest)에서 20개의 상을 휩쓸며 분야별 ‘올해의 광고회사’에 선정됐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