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이 폴란드에서 1조3000억원 규모 플랜트 공사를 따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1일 폴란드 서북부 폴리체 지역에 건설하는 ‘폴리머리 폴리체 PDH/PP’ 플랜트 공사를 1조2880억원에 수주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 공장은 석유계 플라스틱인 폴리프로필렌과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설비다. 연간 40만t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사업의 설계·조달·시공(EPC) 전 과정을 맡는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0개월이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선정한 올해 1호 투자 사업이다. KIND는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지난해 6월 설립된 공기업이다. 이번 폴란드 플랜트 사업에 처음으로 지분을 투자해 수주를 지원했다. KIND의 투자 지원액은 500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이날 폴란드 슈체친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임한규 KIND 사업개발본부장, 발주처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수주 불모지였던 유럽에서 대형 석유화학플랜트 공사를 따내며 러시아·유럽 등 신시장 개척 전략이 결실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조5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를 조성해 우리 기업의 해외 수주를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