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온라인몰 티몰에 입점
CJ제일제당 중국서 '햇반' 판매 시작

CJ제일제당이 중국에서 본격적으로 ‘햇반’ 판매를 시작했다. 중국이 밥을 주식으로 하는 문화인 데다 최근 가정간편식(HMR) 제품 수요가 증가해 성공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상하이에서 햇반을 직접 먹어볼 수 있는 홍보관(사진)을 운영했다고 12일 밝혔다. 중국의 유명한 요리 소셜 플랫폼인 ‘르스지’와 함께 마련한 홍보관에는 사흘 동안 소비자 3만5000여 명이 방문했다.

햇반은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 ‘티몰’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동시에 위챗, 샤오훙수 등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마케팅도 할 계획이다. CJ는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Z세대’ 중국인들이 햇반의 주요 소비층이 될 것으로 보고 이들을 집중 공략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은 “Z세대는 집에서 자기만의 시간을 보내면서 물건을 살 때 주로 온라인을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햇반 컵반’ ‘햇반 죽’ 등 다른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중국에 햇반 전용 생산기지를 확보해 3년 이내에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는 “현지인을 대상으로 한 사전조사 결과 맛과 품질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한국과 비슷한 식문화를 가진 중국에서 비비고 왕교자를 성공시킨 것처럼 햇반으로 중국 밥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