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면세점 온라인 판매 중단
‘곰팡이 호박즙’ 사태로 시작된 ‘임블리’ 제품의 품질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의류 브랜드 ‘임블리’와 화장품 ‘블리블리’를 판매하는 유통업체들이 속속 판매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 불매 운동과 매장 철수를 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라면세점과 뷰티&헬스(H&B)스토어 올리브영은 온라인몰에서 블리블리 제품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블리블리의 광채쿠션, 인진쑥 에센스 등 인기 상품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소비자 항의가 이어지자 내린 결정이다. 신라면세점은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논란이 벌어진 일부 제품의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블리블리 측은 논란이 된 제품 51종을 외부 기관에 맡겨 품질검사를 한 뒤 시험성적서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스타그램 계정 ‘임블리쏘리’ ‘시발임블리’ 등을 운영하고 있는 소비자들은 “이미 공개한 시험성적서에 명시한 시험 시기가 제품 생산 이전으로 기재돼 있는 등 믿을 수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임블리 사태는 지난달 초 임블리가 김재식헬스푸드와 함께 제조·판매한 ‘호박씨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항의 글이 이어지자 임블리를 운영하는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는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이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곰팡이가 확인된 한 개만 교환해주겠다”고 대응해 논란을 키웠다. 임 상무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해 소비자 불만을 증폭시켰다. 이후 임블리 옷의 명품 카피 논란, 화장품 내 이물질 발견, 생산일 및 유효기간 조작 의혹, 중국산 의류를 라벨만 바꿔 ‘임블리 메이드’로 판매했다는 의혹 등이 이어졌다. 임 상무가 해명에 급급하자 실망한 소비자들은 등을 돌렸다. 이어 유통업체에 “판매를 중단하라”고 압박하자 신라면세점 올리브영 등이 받아들였다.

현재 임블리는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 등 20여 개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다. 온라인 면세점과 올리브영은 블리블리 판매를 잠정 중단했고, 다른 유통업체들은 결정을 보류한 상태다. 아직 입점 계약기간이 남아 있어 일방적으로 철수시킬 수는 없다. 하지만 임블리 사태 후 매출이 평균 60~70% 급감하는 등 타격이 큰 데다 소비자 항의도 무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여러 의혹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 유해성이 명확히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비자 항의만 듣고 제품을 철수하긴 어렵다”며 “임블리 측이 품질조사를 진행 중이니 그 결과를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블리, 블리블리는 인플루언서 임지현 상무를 전면에 내세운 부건에프엔씨의 브랜드로, 2010년 첫선을 보인 뒤 지난해 연매출 1700억원 규모로 급성장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