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지난 10일 하나금융그룹 명동 사옥에서 '가슴벅찬 그 이름 대한민국' 캠페인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2억원을 독립운동 유관단체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가슴벅찬 그 이름 대한민국 캠페인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로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정신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월11일부터 4월11일까지 두 달간 진행됐다. 캠페인 기간 KEB하나은행 전 영업점 및 스마트폰뱅킹을 통해 가입된 예금, 적금 및 하나원큐(스마트폰뱅킹) 가입 좌수 당 1000원의 기부금이 적립, 호국보훈단체 지원을 위한 기부금으로 조성됐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우리가 여기에 서있는 토대를 만들어 주신 여러 독립운동가들의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젊은 세대들에게 독립운동가들의 헌신적인 삶과 희생을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2월 말 독립유공자 후손의 생계비 및 장학금으로 기탁한 2억원과 함께 올해 총 4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