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우 기아차 사장 밝혀
"2분기 이후 실적회복 기대"
"텔루라이드 국내 판매 고민 중"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사진)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의 국내 판매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있고 고민하고 있다”고 10일 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16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당장 (국내 판매를) 검토하는 건 아니고 비즈니스적인 부분을 고민해 보겠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밝혔다.

텔루라이드는 지난 3월 판매를 시작한 북미 시장 전용 대형 SUV다.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한다. 당초에는 한국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 없었지만, 최근 일부 소비자들이 텔루라이드의 국내 판매를 요구하고 있다.

박 사장은 또 2분기 이후 경영 실적이 나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1분기에는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이자분이 환입되는 등 일회성 이슈로 실적이 좋아졌지만, 2분기 이후에는 우리 실력으로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시장은 어렵지만 판매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지난해부터 신차가 꾸준히 나와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은 인도네시아 공장 신설 가능성에 대해 “복수의 후보지를 놓고 검토하고 있다”며 “결정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공 사장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 대해 “노조 얘기도 들어보고 잘 해나갈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자동차산업이 어려우니 양쪽 모두를 위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풀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