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너지위원회서 발언하는 성윤모 장관 >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제16차 에너지위원회에서 성윤모 장관(오른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에너지위원회서 발언하는 성윤모 장관 >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제16차 에너지위원회에서 성윤모 장관(오른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수소승용차 보급 대수를 당초 계획보다 37% 늘리기로 했다. ‘수소 경제’ 시대를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구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올해 수소차 신규 보급 목표를 종전의 4000대보다 36.7% 많은 5467대로 늘려 잡았다. 수소차 누적 보급대수는 연말 총 6400대가량 될 전망이다. 작년 말(893대)과 비교하면 약 7배 많은 수치다.

산업부는 다음달부터 수소버스 35대를 보급하는 한편 오는 8월에는 수소택시를 10대 운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의 경우 연내 총 139.3MW 규모의 발전용 15개와 6.5MW짜리 가정·건물용을 추가 설치한다. 작년 말 대비 45% 확대하는 것이다.

수소차 사용자의 접근성과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방안’을 오는 8월까지 별도 발표한다. 앞서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 1호로 현대자동차가 요청한 도심 내 수소차 충전소 설치를 허용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기업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신속히 출시할 수 있도록 불합리한 규제를 일정기간 면제하거나 유예하는 제도다.

산업부 등 6개 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후속 조치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짜고 있다. 100여 명의 수소 관련 전문가가 각 기술을 세분화한 뒤 중·장기 기술 확보 전략을 만다는 게 골자다.

이날 에너지위원회에서는 지난달 19일 공청회에서 정부가 발표했던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안에 대해서도 심의했다. 3차 에기본은 녹색성장위원회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조만간 최종 확정된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