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 경찰 소환…'결함 은폐 의혹'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이 10일 경찰에 출석했다. 주행 중인 BMW 차량에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을 은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김 회장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김 회장은 경찰에 출석 하면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리콜(결함 시정)이 상당 부분 완료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그간의 과정을 있는 그대로 말씀 드리고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김 회장은 ‘결함을 알고 고의로 숨겼느냐’는 질문 등에는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BMW 차량의 결함 사실을 김 회장이 알고 있었고 은폐하는 데 개입했는지 등 혐의 전반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