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흥행 효과' CJ ENM, 1분기 영업익 2.4% 증가한 921억

CJ ENM(174,500 +1.39%)은 연결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7.1%와 2.4% 증가한 1048억원, 921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CJ ENM은 1분기 비수기의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콘텐츠와 브랜드 등 전 사업 부문에서 자체 기획개발·제작 역량을 강화하며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의 성장 동력을 확보해 견조한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

먼저 미디어 부문은 '남자친구', '왕이 된 남자', '커피프렌즈' 등 주요 콘텐츠의 흥행에 힘입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6% 성장한 3800억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오리지널 콘텐츠 확대와 TV 연계 상품 강화 및 통합 미디어솔루션 역량을 기반으로 TV광고(16.9%↑)와 디지털 광고 매출(39.4%↑)이 전년동기대비 크게 증가했다.

커머스 부문은 '엣지', '셀렙샵', '오하루자연가득' 등 자체 브랜드(PB)의 판매 호조로 전년동기대비 11.4% 증가한 324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취급고는 1조368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1조원을 돌파했다. 2분기에는 '베라왕', '지스튜디오' 등 패션 단독 브랜드 중심으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외형과 수익성을 모두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자체 기획 및 제작 작품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며 매출 1041억원(30.2%↑), 영업이익 188억원(161.7%↑)을 기록했다. 자체 기획한 '극한직업'은 박스오피스 1위, 배급점유율 35%를 차지했으며, '닥터퀸(베트남)'을 비롯해 터키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매직 카펫 라이드2(터키)' 등으로 국내와 해외에서 경쟁력을 강화했다.

음악 부문은 '2019 워너원 콘서트' 등 IP강화에 따라 사상 최대의 콘서트 매출(555.6%↑)을 경신해 매출 521억원, 영업이익 46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에는 '아이즈원', '프로듀스X101' 등 자체 제작과 해외 합작 IP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CJ ENM 관계자는 "지난 1분기 한층 심화된 국내외 경쟁에도 차별화된 IP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외형 성장과 튼튼한 수익성을 견인했다"며 "'아스달 연대기', '기생충', '프로듀스X101', 그리고 '베라왕' 등 2분기에 선보이는 프리미엄 IP 경쟁력과 글로벌 사업의 가속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